Lightsky's Daily Story

" 채찍을 휘두른다고 생각하자 "



오늘은 저의 테니스 레슨하는 영상을 올려볼까 합니다. 과연 밝은마루는 얼마나 테니스를 자세를 잘 갖추면서 이쁘게 치느냐? 혹시나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많이 용기 내어 봤습니다.


인터넷에 보면 테니스 포핸드에 대한 많은 이야기와 방법이 나오는게 사실인데요. 개인적으로는 상황에 맞게 모두 구사할 수 있어야 한다는게 맞다고 보는 1인입니다.



아주 오래전에는 나무(우드) 라켓으로 포핸드를 콘티넨털 그립을 잡고 길게 밀어치는 타법으로 포핸드를 구사했지만 라켓의 소재가 발달하면서 단순히 밀어치는 타법에서 스핀을 이용한 포핸드 타법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흔히들 알고 있는 탑스핀 포핸드를 구사해야 볼을 강력하게 쳐도 테니스 공이 엔드라인 밖으로 공이 나가지 않고 바운드 이후에 공이 높게 튀면서 상대방을 뒤로 물러나게 할 수 있는 전략이 구사될 수 있습니다.


동호인 분들이 가장 오해하고 있는 것 중에 하나가 탑스핀 포핸드를 구사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와이퍼 스윙을 구사해야 하고 스윙 궤도를 무조건 브러시처럼 올려쳐야지만 한다라고 알고계시겠지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유튜브에서 많이 보셨을 로저 페더러의 연습 장면입니다. 주의 깊게 보셔야 할 부분이 바로 테이크백 이후에 라켓이 포워드 스윙이 되면서 라켓을 앞으로 던지는 듯한 느낌을 보실 수 있을거에요. 마치 오른쪽 팔과 라켓이 채찍을 휘두르는 듯한 느낌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에게 포핸드를 정석으로 코칭해 주고 있는 함수현 프로도 가장 강조하는 부분이 저 부분이기도 하구요. 라켓을 인위적으로 스핀을 걸기 위해 와이퍼 스윙만 해서는 볼이 짧아지고 파워가 살지 않는다라는 것이죠.


라켓을 앞으로 던지면서 포워드 스윙이 되면서 허리를 이용한 몸의 회전으로 인해 오른발이 자연스럽게 앞으로 나와야 한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저의 포핸드가 로저 페더러 선수와 어찌 비교도 되지 않지만 최대한 따라 해 보려고 노력중이고 모든 스포츠는 멋진 자세가 생명이다 라는게 저의 생각이기 때문에 열심히 자세를 만들어가면서 테니스를 하고 있습니다.


최근 살이 빠지면서 테니스 칠 때 둔하게 보였던 부분도 해소가 되었고 영상을 촬영해도 이쁘게 나오는 것 같아 자신있게 포핸드 영상과 러닝 스트로크, 그리고 투핸드 백핸드 영상을 올려봅니다.



아직 투핸드 백핸드는 조코비치 선수나 정현 선수처럼 손목이 완전히 젖혀져서 나오지는 못하지만 동호인의 웬만한 탑스핀 서브는 안정적으로 리턴할 수 있는 수준까지는 도달해서 에러없는 게임이 가능한 수준입니다.


일요일 오후 부끄럽게 업로드하는 영상이니 너무 나무라지 마시고, 좋은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앞으로도 테니스를 통해 건강을 지키면서 운동을 할 예정입니다. 여러분도 평생 스포츠인 테니스를 통해 건강을 지켜보시는건 어떠신지요?